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대 연못에서 발견된 멸종 위기 '수달'

[사진 경북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 경북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경북대학교 연못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수달이 나타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경북대학교 공식 페이스북 '경북대학교 대신 말해드려요'에 사진 한장과 함께 수달로 추정되는 동물을 봤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그는 "25일 새벽 4시경 물고기를 먹고 있는 듯한 어떤 동물을 보았습니다. 처음 소리가 날 때는 물소리인가 했는데 가까이 갈수록 소리가 이상해서 불빛을 비춰보니 수달같은…"이라고 말했다.
[사진 경북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 경북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

사진이 공개되자 학생들은 수달로 추정되는 동물이 나온 또 다른 사진을 올리며 "추가 제보사진이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저 학사원룸 계단에서 수달 본 적 있어요" "수달입니다"와 같은 제보가 이어졌다.

수달은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1급에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1급은 자연적 또는 인위적 위협 요인으로 개체수가 현저히 감소해 멸종 위기에 처한 동식물을 뜻한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