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전세보증금 5억원까지 떼일 염려 없다

앞으로 전세보증금이 5억원인 수도권 전셋집이 경매에 넘어가도 세입자가 보증금을 모두 돌려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분양시장이 과열되거나 시장이 위축되는 등 지역별 시장 상황에 따른 탄력적·맞춤형 대응체계도 마련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2017년 경제정책방향’을 29일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했다. 크게 ‘서민·중산층 주거안정’과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에 초점을 뒀다.

먼저 전세보증금 반환보증제도를 활성화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현재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이 제도 가입을 위한 보증금을 수도권 4억원, 지방 3억원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를 내년 1분기 중에 수도권 5억원, 지방 4억원으로 1억원씩 상향한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현재 0.15%(법인 0.227%) 수준인 보증 요율을 낮추는 방향도 검토한다. 김홍목 국토부 주택기금과장은 “전셋값 하락에 따른 역전세난이나 깡통전세로 인해 전세보증금을 떼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신혼부부에 대한 전세대출 우대금리도 현재 0.5%포인트에서 0.7%포인트로 상향 조정한다. 이에 따라 내년 1분기 중에는 신혼부부가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을 받을 때 연 1.6~2.2%로 빌릴 수 있게 된다.

국토부는 임대주택 공급량도 늘릴 계획이다. 내년에 매입·전세임대주택을 4만 가구에서 5만 가구로 당초 계획보다 1만 가구 확대 공급한다. 이들 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기존 단독·다가구주택 등을 사들이거나 전세로 빌린 뒤 저소득층에 시세보다 낮게 공급하는 형태다.
 
 
관련 기사

이미 예고된 대로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과 행복주택 공급물량도 확대한다. 뉴스테이 공급량은 내년 4만6000가구(영업인가 기준)로 올해 2만5000가구의 두 배 가까운 수준으로 늘린다, 행복주택도 올해(3만8000가구)보다 많은 4만8000가구(사업승인 기준)를 목표로 한다.
또 국토부는 지역별 주택시장 상황 변화에 대한 대응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지금의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처럼 분양시장이 과열되거나 시장이 위축된 지역을 ‘지정’해 관리하는 식이다. 지난 11·3 부동산 대책의 ‘보완’ 성격이 강하다.

구체적으로 청약시장이 과열됐거나 과열될 우려가 있는 곳의 경우 해당지역과 주택 유형을 선정하고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 강화, 1순위 청약 제한, 재당첨 제한 등을 적용하는 식이다. 반대로 매매거래가 위축됐거나 그 우려가 있는 곳은 건설·청약 규제 완화 또는 지원제도를 운용한다. 내년 상반기 중 지정요건과 대응 수단 같은 구체화 방안을 마련하고 법령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수급 불균형을 줄이기 위해 후분양 대출보증, 후분양 주택자금 대출 등의 지원방안 확대도 검토할 계획이다. 김이탁 국토부 주택정책과장은 “주택 공급과잉 우려로 분양을 늦추길 원하는 건설업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