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샴페인은? 기포 클수록 풍미 좋다

샴페인은 잔에 따랐을 때 위로 솟아오르는 기포가 크면 클수록 풍미가 더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랭스대학의 물리학자 제라르 리제르-블레어 교수는 '유럽 물리학 저널 스페셜 토픽' 최신호에 "샴페인 기포가 클수록 터질 때 공기 중으로 향과 맛을 느끼게 하는 화학물질이 많이 발산된다"고 밝혔다.

제라르 리제르-블레어 교수는 "기포가 작으면 작을수록 샴페인의 품질이 좋다는 기존 관념과는 정반대의 결과다"라며 "기포 크기를 키우는 방법을 개발하면 샴페인의 맛을 더 좋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샴페인 잔 하나당 100만 개 정도의 기포가 발생한다고 밝혔다. 샴페인이 기포가 많이 생기게 하려면 좁고 긴 잔에 따라 마시는게 좋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