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경선 룰 하자는 대로 다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7일 시사IN과의 인터뷰에서 경선 룰에 대해 ‘백지위임’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물밑 논란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문 전 대표는 인터뷰에서 “결선투표제뿐만 아니라 (다른 요구도) 하자는 대로 다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당헌에는 “국민경선 또는 국민참여경선을 원칙으로 한다”는 조항 외에 경선과 관련된 구체적 조항이 없어 각 진영이 협상을 통해 경선 룰을 정해야 한다.

모바일·결선투표제 등 백지위임
민주당 “1월 중 협상 통해 확정”

민주당 경선 룰에서의 핵심 쟁점은 결선투표제 및 순회경선과 모바일 경선이다. 2012년 민주당은 ▶당원·시민 포함 국민경선 ▶모바일 투표 ▶결선투표제 ▶전국 순회경선 등의 다양한 방식을 혼합해 경선을 치렀다. 당시 문 전 대표가 총 50% 이상을 득표하면서 결선투표제는 할 필요가 없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전국순회 경선 시 연설과 현장투표를 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2002년 경선에서 ‘노무현 돌풍’을 일으켰던 방식으로 최근 지지율 하락세에 반전을 시도하겠다는 계산이다. 박 시장의 핵심 측근은 “문 전 대표의 연설엔 감동이나 콘텐트가 없다”며 “경선 흥행을 위해선 후보들의 경쟁력을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는 모바일 투표에 대해선 “표심을 왜곡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결선투표제는 물론 당원과 국민의 참여비율을 미리 정하지 않는 오픈 프라이머리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며 “특정 후보에게 유리할 수 있는 모바일 투표는 추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안규백 사무총장은 “내년 1월 중 공식 협상 테이블을 만들어 탄핵 결정 시기 등을 감안한 정치 스케줄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화·유성운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