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광패스 하나로 오사카 기모노, 나라 스모 체험 간다

관광 한국 업그레이드 <하> 총리가 챙기는 일본 배워라
일본 오사카 중심가인 우메다 인근의 한 주택가. 별다를 것 없는 10층짜리 건물 입구가 오전 일찍부터 인파로 붐볐다. 오사카시 주택관리공사 건물인 이곳 8~10층엔 오사카 시립 주택박물관이 자리해 있다. 오사카시의 역사와 문화를 테마로 에도 시대 주택과 거리를 재현했다. 입장료는 600엔(성인 기준)이지만 오사카 관광패스인 ‘주유패스’를 소지하면 무료 입장할 수 있다.
오사카 주택박물관을 찾은 관광객들이 기모노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해 이곳을 찾은 방문객 52만 명 중 절반가량(27만 명)이 외국인이었다. [오사카=허정연 기자]

오사카 주택박물관을 찾은 관광객들이 기모노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해 이곳을 찾은 방문객 52만 명 중 절반가량(27만 명)이 외국인이었다. [오사카=허정연 기자]

지난해 이곳을 찾은 방문객 52만 명 중 27만 명이 외국인이었다. 니시 메이코(西明子·54) 주택박물관 관리소장은 “최근 5년 동안 중국·대만·홍콩 등 아시아 관광객을 중심으로 매년 그 수가 두 배 이상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주택박물관이 폭발적인 인기를 얻게 된 데는 2010년부터 시작한 기모노 체험 덕분이다. 시간당 300엔(약 3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을 내면 기모노를 입어볼 수 있다. 1시간에 30팀, 하루 300명만 받기 때문에 매일 오전이면 예약이 매진되기 일쑤다.

대도시 인근 도시까지 교통망 연결
민관 힘 합쳐 외국인 방문객 유치
오래 머물수록 여러 지역에 혜택

나라현도 오사카처럼 관광객이 오래 머물 수 있도록 각종 관광 콘텐트 개발에 열심이다. 체류 시간과 씀씀이가 비례하는 까닭이다. 이를 위해 나라현은 전통 간장 만들기, 일본도(刀) 제작, 스모 체험 등 다양한 체험형 관광 상품을 개발했다.
지방 관광을 용이하게 해주는 도구 중 하나가 교통패스다. 오사카 내 관광 명소 30여 곳과 교통·할인권을 묶은 ‘주유패스’는 지난해 91만 장이 팔릴 만큼 큰 인기를 끌었는데, 그중 85%가 외국인 관광객 판매량이다. 주유패스가 오사카 지역만을 대상으로 한다면 ‘간사이 스루 패스’는 오사카 인근 지역인 교토·고베·나라 등 간사이 지방 전체를 아우르는 교통패스다. 오사카관광국 관계자는 “간사이 스루패스 덕분에 오사카를 방문한 관광객이 인근 지역까지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게 됐다”며 “인근 지역과의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를 얻은 셈”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중앙 정부는 지난해 말부터 지방활성화 정책의 핵심 과제로 ‘일본판 DMO (Destination Marketing Organizer)’ 신설을 추진하고 있다. 유럽에서 출발한 개념인 DMO는 지자체 산하기관이나 지역 사업자 등이 공동으로 지역관광상품을 개발하고 마케팅을 펼치는 관광진흥단체다.

유럽에선 자생적으로 생겨난 조직인 반면 일본에선 정부가 나서 관광협회 등 기존 조직을 DMO로 전환했다. 지역 관광 활성화의 컨트롤타워를 정부가 밀고 민간 업체가 끄는 방식이다. 일본 정부는 2020년까지 전국에 100개를 신설할 예정이다. 정부가 일정 예산을 지원해 관광 관련 행정 업무는 지자체가, 관광상품 개발 등 실무는 여행사·버스회사 등 민간 업체 전문가들이 추진한다.
관련 기사
일본 나라현 관광·홍보를 담당하는 DMO ‘나라 비지터스 뷰로’도 2009년부터 있던 조직이었지만 올 2월 DMO로 전환됐다. 올해 예산 1억9000만 엔 중 정부 보조금이 1억3000만 엔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체 예산 중 30%가량인 3239만 엔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 사업에 투자한다. 가즈노리 담당관은 “이 분야 예산은 지난해까지 205만 엔에 불과했으니 DMO 등록 후 15배 늘어난 셈”이라며 “그만큼 해외 관광객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사카·나라=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