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콜라보’는 ‘협업’으로

신문을 제작하면서 부닥치는 문제 가운데 하나가 외래어 표기입니다. 정확한 표기를 알기 어려운 경우도 있고 또 불만이 많은 부분이기도 합니다. 우선 외래어는 외래어표기법에 따라 적는 것이 원칙입니다. 맞춤법과 마찬가지로 외래어 표기도 이렇게 규칙을 정해 놓았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저마다 달리 표기함으로써 혼란이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사회 변화에 따라 새로 등장하는 용어 등은 두 달마다 개최되는 정부언론외래어공동심의위원회의 결정을 따릅니다. 그중 하나가 ‘컬래버레이션(Collaboration)’입니다. 심의위원회는 영어 발음에 가깝게 ‘컬래버레이션’으로 표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교과서와 언론에 그대로 반영됩니다. 그러나 이와 달리 일반인들은 대체로 ‘콜라보레이션’이라 부릅니다. 그리고 줄임말로 ‘콜라보’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마치 전문용어처럼 누구와 ‘콜라보’했다는 식으로 사용됩니다. 그러다 보니 기자들도 기사를 쓰면서 ‘콜라보’라 쓰기 일쑤입니다. 심의위원회 결정을 따르면 줄임말이 ‘컬래버’가 돼야 하는데 ‘콜라보’와는 너무나 차이가 납니다. 그래서 ‘콜라보’를 ‘컬래버’라 바꿔 표기하기도 어렵습니다. ‘컬래버’라면 무슨 말인지 잘 다가오지 않으니까요.

 ‘콜라보’를 ‘컬래버’라 쓰기 싫다면 아예 우리말로 바꿔 사용하는 것이 어떨까요? 경우에 따라 ‘협업’ ‘합작’ ‘공동작업’ 등 우리말로 표기해도 의미를 전달하는 데 별문제가 없습니다. 우리말에 대한 애정 표현은 가급적 외래어를 쓰지 않는 데서 시작됩니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