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시납 1억, 월적립식 150만원…따로 가입해야 모두 비과세

내년부터 장기 저축성 보험에 대한 비과세 한도가 줄어든다. 그동안 가입 기간 10년 이상의 일시납 상품은 2억원까지, 월 적립식은 5년 이상 납입 시 제한 없이 비과세 혜택을 줬다. 하지만 내년 2월 3일부터는 같은 조건에서 일시납 1억원, 월적립식 150만원까지만 비과세를 받을 수 있다. 노후 대비와 절세 목적으로 개인연금보험에 가입을 고려 중인 소비자들은 달라지는 제도를 숙지해야 한다. 내년부터 바뀌는 저축성 보험 비과세 제도를 문답풀이로 정리했다.
100만원짜리 저축성 보험 2개를 들고 있다. 월 200만원씩 내는데 150만원 초과분에 대해 세금을 내야 하나.
“아니다. 바뀐 제도는 내년 2월 3일 이후 가입자부터 적용된다. 내년 2월 2일까지 저축성 보험에 가입한 소비자는 비과세 혜택을 종전대로 받을 수 있다. 가입을 고려 중이라면 빨리 하는 게 좋다.”
연말정산에서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 연금저축보험에 가입할 계획이다. 세액공제 혜택은 유지되나.
“연금저축보험과 개인연금보험을 혼동하기 쉽다. 흔히 ‘세제적격’ 상품이라고 불리는 연금저축보험은 직장인들이 연말정산 때 연 400만원 한도로 납입금액의 13.2%(연소득 5500만원 이하는 16.5%) 세액공제를 받기 위해 가입하는 상품이다. 이번에 비과세 혜택이 축소되는 저축성 보험은 개인연금보험이다. 연말정산 때 세제 혜택을 주는 게 아니라 납입 후 받을 때 비과세 혜택을 준다.”
월적립식의 경우 하나당 149만원씩, 여러 개 상품에 쪼개 가입하면 되지 않나.
“아니다. 비과세 혜택은 ‘1인당 가입 금액’을 기준으로 산정한다.”
비과세 한도를 넘으면 세금을 얼마나 내나.
“소득세 14%와 지방소득세 1.4%를 더한 15.4%를 과세한다. 40세부터 월 200만원씩 20년을 부은 직장인의 경우, 일시금 지급을 선택하면 60세에 6억원(원금 4억8000만원+이자 1억2000만원)을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자 1억2000만원에 15.4%의 세율을 적용해 1848만원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수령액이 5억8152만원으로 줄어든다.”
2월 이후에 저축성보험의 비과세 혜택을 최대로 받을 수 있는 방법은 뭔가.
“우선 일시납과 월적립식 상품에 나눠 가입해야 한다. 비과세 기준은 납입 형태별로 각각 적용된다. 따라서 일시납 1억원어치 비과세가 이미 적용됐더라도 월적립식 상품에 또 가입하면 월 150만원까지 비과세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종신형 연금보험에 가입하면 비과세를 받는다는데.
“납입 형태(일시납·월적립식)에 관계없이 보험금 수령 방식을 종신형으로 선택하면 모든 이자소득에 대해 100% 비과세가 적용된다. 종신형 연금보험은 55세 이후 본인이 정한 시점부터 사망 시까지 연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사망일을 예측할 수 없어 총 수령 금액을 가늠하기 힘들고, 한 번 받기 시작하면 사망일까지 중도해지가 불가능한 데다 사망 시 보험 계약 및 연금 재원이 모두 소멸하는 게 단점이다.”
종신형 연금이라고 하는데 계약자가 사망해도 유족에게 일정 기간 지급을 하지 않나.
“보험사에서는 정부에서 법적으로 정하는 종신형 상품 외에도 다양하게 변형된 종신형 연금보험을 판매한다. 가입 전 비과세를 받을 수 있는 종신형인지 반드시 확인을 해야 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