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를 빛낸 기업들] 최첨단 기술 적용된 ‘마제스티 솔루스’판매 증가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0년 창립 50주년 기념작으로 최고의 기술을 적용해 프리미엄 타이어 ‘마제스티 솔루스’를 선보였다. 출시 첫 해 6개 규격이었으나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현재 48개 규격까지 늘려 생산하고 있다. [사진 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는 지난 2010년 창립 50주년 기념작으로 최고의 기술을 적용해 프리미엄 타이어 ‘마제스티 솔루스’를 선보였다. 출시 첫 해 6개 규격이었으나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현재 48개 규격까지 늘려 생산하고 있다. [사진 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가 2010년 창립 50주년 기념작으로 출시했던 프리미엄 타이어 ‘마제스티 솔루스(Majesty SOLUS)’가 출시 6년이 지난 현재도 꾸준하게 판매 증가를 보이고 있다.

마제스티 솔루스는 출시 첫 해 6개 규격이었으나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현재 48개 규격까지 늘려 생산하고 있다. 마제스티 솔루스는 금호타이어 50년 타이어 역사에서 최고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최상급 모델로 국내외 프리미엄 세단에 적합한 승차감·정숙성·안정성을 제공한다.

마제스티 솔루스는 특수 실리카와의 결합력이 극대화된 다기능성 고무를 적용해 승차감과 제동 기능을 개선했다. 또 4개의 와이드 그루브를 장착해 배수성과 직진 주행성능을 높였다. 비가 많은 여름뿐 아니라 겨울에도 안정된 성능을 유지함으로써 사계절 안정성과 편의성을 제공한다.

또 최첨단 소음 감소 기술을 사용해 정숙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타이어 좌우 패턴 디자인을 달리한 인앤아웃(In-Out) 디자인도 주목할 만하다. 안쪽 디자인이 정숙한 승차감과 저소음을 구현했다면 바깥쪽 디자인은 제동력과 핸들링 성능을 향상해 안정성을 높였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마제스티 솔루스는 자체 성능 평가 결과 승차감·소음·제동·마모 등 전 부문에서 국내 경쟁 제품보다 5~10% 정도 우수한 성능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마제스티 솔루스는 2014년 이물질이 바닥면을 관통했을 때 타이어 자체적으로 손상 부위를 봉합해 공기 누출 없이 정상 주행이 가능한 신개념 타이어인 실란트 타이어(셀프 실링 타이어)로도 출시됐다. 젤리 형태의 실란트 층이 손상 부위로 자동적으로 이동, 자가 봉합을 통해 손상 부위를 메워 타이어 공기압 누출을 막아준다. 실란트 타이어는 일반타이어 대비 중량이 약 10% 정도 높지만 승차감과 제동 성능, 핸들링 성능 및 소음 정도는 일반 타이어와 동등한 수준이다.

또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마제스티 솔루스를 기반으로 소음을 한층 더 줄인 공명음 저감타이어를 출시했다. 공명음 저감 타이어는 타이어의 트레드 내부에 다공성 폴리우레탄 폼(흡음재)을 부착시켜 타이어 공명음을 감소시킨 타이어를 말한다. 금호타이어는 흡음재 형상 및 재질을 최적화한 ‘K-silent system’이라는 자체 기술을 적용해 공명음 저감효과를 극대화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