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싸구려 쇼핑 하루에 6번…유커는 한국이 짜증났다

관광 한국 업그레이드
“최근 들어 고객이 눈에 띄게 줄었어요. 내년은 더 심해질 텐데….”

삼청동엔 중국 관광버스 실종
유커 증가율 70% → 1.8% 급락
“저가 한계, 동남아 적극 유치를”

27일 롯데면세점 고위 임원은 “12월에만 면세점 고객 수가 지난해 대비 10%나 줄었다”며 걱정했다. 심각한 그의 표정 뒤로는 중국 지도와 함께 주요 거점도시별 한국 방문 증감현황이 세세하게 표시돼 있었다.

그는 “지난달 중국 현지를 방문해 여행사 대표들을 만났더니 각 성(省) 여유국으로부터 5~20%씩 유커(遊客 ·중국 관광객) 감축을 구두로 지시받았다고 하더라”며 “이런 조치가 현실이 되면 내년 1분기엔 유커가 확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관광 한국’이 휘청대고 있다. 밀물처럼 몰려들던 중국 관광객으로 흥한 관광산업이 중국의 변심에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중국 정부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조치로 알려진 유커 감축지침을 부정하고 있지만 업계는 정설로 받아들이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관광객은 52만 명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1.8% 증가에 그쳤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에 따른 기저효과로 지난 8월 증가율은 70.2%에 달했으나 9월 22.8%, 10월 4.7%로 뚝뚝 떨어지고 있다. 전체 외국인 관광객 가운데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중도 3년 만에 40% 아래(39.5%)로 추락했다.

실제로 관광업계 곳곳이 유커 감소로 타격을 받고 있다. 지난 26일 찾은 서울 삼청동 일대엔 관광버스가 길게 늘어선 예전의 활력을 잃었다. 유커 대상의 한 인삼판매점엔 ‘폐업’ 문구가 내걸렸다. ‘임대’ 문구를 붙인 점포도 여럿 보였다.

지난달 인도네시아(49.2%)·베트남(38.7%) 등 다른 아시아 국가의 관광객 증가율이 높아진 점은 그나마 다행이다. 하지만 이들이 즐길 만한 관광 콘텐트가 턱없이 부족하다. 쇼핑에만 매달리고 서울·제주도에만 쏠리는 것도 한계다.
관련 기사
지난달 4박5일간 한국을 찾은 왕(王)모(32·여)는 하루에만 6군데 쇼핑을 돌리는 단체관광을 경험했다. 60대 중국 관광객은 “가게만 도느라 남산도 못 가게 하더라. 여행이 짜증스러웠다”고 말했다.

김철원 경희대 호텔관광대학 교수는 “저가 상품을 고품격으로 전환하고 동남아 등 다양한 관광객 유치를 통한 시장 다변화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 : 구희령·장주영·이현택·곽재민·허정연·유부혁 기자, 사진=임현동 기자 hea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