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뉴스 때문에 전쟁이?…지금은 가짜 뉴스 전성시대

  
진짜 기사를 사칭해 허위정보를 퍼트리는 온라인 ‘가짜 뉴스’로 세계 곳곳에서 소동이 일어나고 있다.

지난 26일, 소니 뮤직의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소속 가수인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올해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 가수 밥 딜런등 많은 네티즌들이 애도의 글을 올리며 추모했지만, 누군가 트위터 계정을 해킹해 올린 ‘가짜 뉴스’임이 곧 밝혀졌다.

이 뿐이 아니다. 앞선 24일, 파키스탄의 국방장관은 “파키스탄이 핵 보유국 임을 이스라엘은 잊고 있다”는 내용을 본인의 트위터에 올렸는데, 알고 보니 핵 공격을 하겠다는 이스라엘 국방장관의 발언을 조작한 뉴스에 발끈해 대응했던 해프닝이었다.

이러한 가짜 뉴스가 가장 기승을 부리는 곳은 미국이다. 도널드 트럼프의 승리로 끝난 대선 직후, 뉴스 사이트인 ‘70news.com’은 트럼프가 선거인단 투표 뿐 아니라 일반 유권자 득표에서도 힐러리에게 앞선 것으로 보도했고, 이를 믿은 구글은 뉴스 포탈의 머리 기사로 까지 노출했지만, 이 역시 가짜 뉴스로 밝혀졌다.
위와 같은 가짜 뉴스뿐 아니라 CNN이나 ABC등 유명 언론사 사이트를 모방한 ‘짝퉁 사이트’까지 생겨나는 것은 소위 ‘돈이 되기’ 때문이다 미국 ABC와 CNN의 소위 ‘짝퉁’ 사이트의 운영자는 “한 달에 만 불을 광고로 번다‘며 이러한 사이트를 운영하는 이유를 말한다.

‘팩트’ 보다는 ‘관심’을 파는 가짜 뉴스들의 사례를 영상에 담았다.

글 김우진 영상 남채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