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세남' 공유와 강동원은 무슨 사이?



배우 공유와 강동원의 엄청난(?) 관계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공유와 강동원이 사돈지간이란 사실이 재차 주목됐다. 두 사람은 현재 드라마, 영화 등 분야에서 '대세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 기사

과거 강동원과 공유의 조부모는 절친한 사이로 자연스레 집안 간 왕래가 이어져 자녀를 결혼시키면서 사돈까지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원은 지난 2007년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리 할아버지와 공유 할아버지가 어릴 적부터 친구여서 가족들을 맺어줬다"며 "공유와는 사돈지간이라 집안끼리 친하게 지낸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이들은 팬미팅, 각종 기자회견에서 각별한 사이를 드러내며 '사돈지간'임을 밝혀 주목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