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조만간 박 대통령-최순실 '배반의 전쟁' 시작"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의 관계에 균열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국정농단 파문으로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박근혜 대통령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씨의 심리를 분석했다.

그는 "최씨의 심리를 종합 분석한 결과 박근혜에 대한 서운함을 넘어 배신감에 분노폭발 직전일 것"이라며 "박근혜의 '나는 잘못없고 최순실 관리 잘못한 것에 후회한다'는 말에 최씨가 극도의 배반감을 느꼈을 듯"이라 했다. 이어 "(최씨가) 딸 정유라를 위해 박근혜를 버릴 듯"이라 덧붙였다.

그는 "박근혜는 최씨가 이렇게 무소불위 안하무인이었는지 몰랐다며 배신감을 느끼고, 최씨는 자신이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만들어줬더니 비겁하게 본인만 살겠다고 발버둥친다고 생각할 것이다"라며 "조만간 두 사람간의 배반의 전쟁이 시작될 것"이라 주장했다.

앞서 최씨는 전날인 26일 서울구치소를 찾은 '최순실 국조특위'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박 대통령 관련 질문에 "전혀 얘기하고 싶지 않다. 마음이 복잡하다"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