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루 12시간 AI방역에 투입된 40세 미혼 공무원 사망…과로사 추정

정우영 씨.

정우영 씨.

하루 12시간 이상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업무를 담당하던 40대 미혼 남성 공무원이 자신의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주변에서 과로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숨진 공무원은 경북 성주군 농정과 9급 공무원 정우영(40)씨다.

그는 27일 오전 11시쯤 성주군 성주읍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동료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에서 이 동료 직원은 "정씨가 아침에 출근을 하지 않아 원룸을 찾아갔더니 방안에 누운 채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성주군에 따르면 정씨는 국내에 AI가 발생한 뒤 지난달 중순부터 매일 오전 8시 전에 출근해 오후 9~10시까지 근무했다. 숨지기 전날인 26일에도 성주군 대가면 농산물유통센터에서 오후 10시까지 AI 소독 업무를 했다. AI 방역 업무에다 연말 군청 서류 작업까지 겹쳐 지난달엔 42시간, 이달에만 45시간 야간 초과근무를 했다.

동료 직원들은 "정씨가 지병이 없고 평소 술도 많이 마시지 않는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결과 원룸에 외부인의 침입 흔적도 없었다.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외상도 없었다. 권도기 성주군 기획감사실장은 "한 달 이상 과중한 업무를 하다가 과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씨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유족들은 충격에 빠졌다. 정씨의 친형 정호동(44)씨는 "동생이 최근 들어 업무가 많이 쌓였던 데다 상급자들의 지시사항이 많아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들었다"며 "동생이 평소 주변에 연락을 잘 하지 않는 성격인데 요 며칠 지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힘들다고 말했다고 하니 형으로서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동료 공무원들도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9급 공무원으로 임용된 이후 부서 막내 공무원이었던 정씨는 남을 항상 배려하는 성실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한다. 미혼인 정씨는 경북 포항이 고향이다. 성주군청으로 발령 난 이후 혼자 원룸에 살았다.

동료 직원들은 "회사(중소 정보통신업체)를 다니다 뒤늦게 공무원이 된 정씨는 매사에 의욕적으로 일했다. 업무가 한꺼번에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일하다 보니 몸에 무리가 온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 경찰은 28일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하기로 했다.

성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