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다음 대통령, 박 대통령 도왔던 사람은 절대 안돼”

안철수(사진) 국민의당 전 대표는 27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을 도운 사람은 (다음 대통령이) 돼서는 절대 안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을 거짓말로 국민께 홍보한 사람은 절대 다음 정권을 꿈꾸면 안 된다”며 이 같이 적었다.

이는 이날 새누리당을 탈당한 비박계 의원 30명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안 전 대표는 이어 “국민의 요구는 박 대통령 퇴진과 기득권 체제 해체, 정권교체”라며 “지금은 개혁의 골든타임이다. 십 년간 못했던 난제를 마음만 먹으면 내년 2월에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은 보수·진보로 가를 때도, 영남·호남으로 가를 때도 아니다”라며 “지금은 오직 개혁 대 수구 기득권의 싸움이고 대선 전에 개혁하자는 세력과 대선 끝나고 하자는 세력의 싸움”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지금은 대선 연대나 시나리오를 말할 때가 아니라 오직 나라를 구하기 위해 나서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특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와 관련 “나치시대에나 가능한 일이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벌어진 것”이라면서 “검찰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사람들을 철저히 수사해 처벌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전면도입을 1년 유예하고 국·검정 혼용을 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국정 교과서를 강행 추진하는 것에 다름이 아니며 국민을 속이는 꼼수 조치”라면서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규정한 헌법과 교육기본법마저 위반한 국정교과서는 즉각 폐기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