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지하철 1호선 고장, 부평역에서 30분간 지연 운행

인천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가 고장 때문에 30여 분간 지연운행되면서 퇴근길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27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4분쯤 인천도시철도 1호선 부평역 하행선(국제업무지구역 방향)에서 8량짜리 전동차가 고장 나면서 역에서 멈춰 섰다. 당시 이 열차는 부평시장역을 출발해 부평역으로 들어가던 중이었다. 교통공사 측은 승객들을 모두 내리게 한 뒤 승객을 다음 차량에 타도록 했다.

하지만 하행선 선로에서 다음역으로 향하던 전동차 4대의 운행도 지연됐다.

사고 전동차를 국제업무지구역으로 옮긴 뒤인 오후 5시48분부터 열차 운행이 정상적으로 재개됐다.

교통공사 관계자는 "전동차가 노후해 차량을 제동하는 주공기에서 공기가 새나와 비상제동 장치가 작동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