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청사에서 대기하던 60대 절도범 목매 숨져

검찰청사에서 60대 피의자가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27일 오후 2시50분쯤 대전지검 홍성지청 내 경찰관 대기실에서 A씨(64)가 창살에 양말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동행한 경찰관이 발견, 신고했다. 당시 A씨는 양말 두 짝을 연결해 유치장 창살에 목을 매 숨져 있었다.

홍성지청 경찰관 대기실에는 7개의 유치장이 있고 복도를 사이에 두고 경찰관 휴게실이 위치해 있다. A씨를 이송한 경찰관 2명은 그를 유치장에 입감한 뒤 휴게실에서 대기 중이었다.

A씨는 절도죄로 구속돼 지난달 27일 만기 출소했으나 찜질방 등에서 휴대전화를 훔친 혐의로 최근 다시 구속된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할 방침”이라며 “해당 경찰관을 상대로 근무수칙 등을 제대로 지켰는지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