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국민의당에 “민주당 비방 계속하면 호남에서 먼저 버림받을 것”

27일 오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2층 컨퍼런스홀에서 더불어민주당 호남비전위원회 현장회의가 열린 가운데 추미애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27일 오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2층 컨퍼런스홀에서 더불어민주당 호남비전위원회 현장회의가 열린 가운데 추미애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시스]

27일 광주를 찾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민의당에 대해 “만약 우리 당을 근거 없이 비난한다면 호남에서부터 버림을 받을 것이고 역사의 심판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호남비전위원회 현장회의에서 “(근거없는 비난을) 반복한다면 야권을 분열시키고 새누리당에 면죄부를 주는 일이 될 것”이라며 “그런 사익에 대해서 호남이 먼저 회초리를 들고 정리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대중 대통령은 통합하라는 유언을 남겼다. 통합을 하지 못하게 하고 분열을 말한다든가 적의 적은 동지라는 음험한 마음으로 또는 악마와 손을 잡을 수도 있다는 당리당략적이고 정치공학적인 마음으로 통합을 막고 분열을 획책한다면 민주주의 회복은 더딜 것이고 정권교체는 결코 이뤄질 수 없을 것”이라며 국민의당을 비난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등은 새누리당 비박계 출신들이 분당해 만든 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추 대표는 더이상 호남과 국민의당을 모욕하지 말라. 3당체제는 반성하지 않고 혁신하지 않는 무능한 기득권에 대한 심판”이라며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적대적 공생의 시대는 끝났다. 국민의당을 ‘야권의 분열’이라는 감옥에 가두려는 사악한 시도를 중단하고 정정당당하게 정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