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짝다리·딴짓 남들 다 되는데 왜 김유정만?"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최근 무대인사 중 태도 논란이 불거진 배우 김유정에 대한 글이 화제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들 다 해도 되지만 김유정은 하면 안되는 것'이라는 제목으로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에서는 김유정 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들의 무대인사 모습을 사진·움짤로 제시했다. 이어 "무대인사 중 손톱보기, 짝다리, 떠들기는 자유로운 무대인사의 특성 상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이제까지 관례처럼, 아무렇지도 않게 넘어가던 건데 (김유정만) 문제가 돼서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고 분노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김유정 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들도 짝다리를 짚거나 무대인사 도중 핸드폰을 확인한다. 간식을 먹기도 하고, 손톱 등 바닥을 쳐다보기도 한다.

네티즌들은 "김유정 정말 억울할 것 같다", "이중잣대가 있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