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롤러코스트 같은 기온변화…건강관리에 '비상'

광화문 퇴근길. 오상민 기자

광화문 퇴근길. 오상민 기자

전국적으로 독감이 유행하는 가운데 27일부터 31일까지 전국의 기온이 크게 요동칠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기상청은 27일 "28일에는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27일 오후 11시를 기해 경기 북부와 용인시, 강원도 산간지역, 충북 남부지역, 충남 서부지역, 전북 동부지역 등지에 한파주의보를 발표했다.

서울도 28일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로 27일의 영하 2.7도보다 5도 이상 떨어지겠고, 28일 낮 최고기온도 영상 2도에 머물 전망이다.

목요일인 29일 오전에는 북한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는 흐리고 새벽 한때 눈이 오면서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크게 오르겠다.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로 예상된다.

하지만 29일 낮부터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다시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29일 서울의 낮 기온은 0도에 머물겠다.

또 금요일인 30일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7도까지 떨어지겠지만 낮부터는 기온이 서서히 올라 추위가 풀리겠다.

주말이자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6도 등 평년보다 3~4도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이후 2017년 새해 초에는 당분간 평년기온 크게 웃도는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