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끼어들어" 상대방 폭행해 숨지게 한 택시기사 검거

끼어들기 문제로 다투던 택시 운전기사가 상대방을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25분쯤 대전시 동구 인동의 한 식당 앞 도로에서 법인택시 운전기사 A씨(47)가 자신의 앞으로 끼어들었다며 개인택시 운전기사 B씨(63)와 시비가 붙었다. 말다툼을 벌이던 A씨는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B씨 말에 격분, 택시 안에 있던 둔기로 B씨를 10여 차례 폭행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행인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