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C, 테임즈 대신해 스크럭스 12억원에 영입

[사진 재비어 스크럭스 인스타그램]

[사진 재비어 스크럭스 인스타그램]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메이저리그(MLB)로 떠난 에릭 테임즈를 대신해 재비어 스크럭스(29)를 영입했다.

NC는 27일 "오른손 타자인 스크럭스는 외야가 가능한 1루수로 총액 100만 달러(약 12억원·연봉 80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에 NC 유니폼을 입게 됐다"고 발표했다.

스크럭스는 네바다 대학교에서 주전 3루수로 활약했으나 2008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19라운드)해 1루수로 포지션을 바꿨다. 2014년 MLB에 데뷔했으며 올 시즌 마이애미 말린스로 이적해 메이저리그 통산 50경기 출전, 타율 0.227, 출루율 0.292, 장타율 0.303, 1홈런, 14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3년은 MLB를 오가며 주로 마이너리그인 트리플A에서 활약했다. 33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1, 출루율 0.371, 장타율 0.485, 56홈런, 194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스크럭스는 좋은 레벨스윙을 갖춘 파워히터로서 테임즈의 파괴력에 뒤지지 않아 빈자리를 잘 메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다른 선수들에 밀리지 않는 주력으로 도루도 종종 기록했던 스크럭스는 내년 시즌 다시 뛰는 야구를 준비하는 NC의 달리는 4번타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스크럭스는 "새로운 경험을 하게 돼 설렌다. 창단된 지 얼마 되지 않은 NC가 만들어낸 성과가 놀랍고 이런 팀에 합류하게 된 것은 나에게 큰 영광"이라며 "팬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스크럭스는 최근 결혼을 해 신혼여행 중이며 내년 1월 중 메디컬체크를 완료한 뒤 전지훈련이 시작하는 2월 1일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