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부의 신' 강성태가 세월호 관련해 청와대 전화 받은 사연

[사진 유튜브 `공부의 신 강성태` 캡처]

[사진 유튜브 `공부의 신 강성태` 캡처]

'공부의 신' 강성태가 세월호 노란 리본 때문에 청와대에서 전화가 왔었다고 고백했다.

26일 강성태의 유튜브 채널에는 "세월호 노란 리본 때문에 청와대에서 전화왔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게시된 영상에서 강성태는 "2014년도에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청와대에 계신 분한테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고 운을 뗐다.

강성태는 "세월호의 노란 리본이 있다. 그게 공부의 신 멘토, 멘티들이 최초로 시작한 프로젝트다"라고 밝혔다.

어느 날 청와대 측에서 전화가 왔고 "멘토 중에 구본석 학생 알고 있나. 그 친구가 노란 리본 달자고 처음 글을 올렸는데, 뭐하는 학생이냐"고 물었다고 밝혔다. 강성태는 "정치적인 목적은 전혀 없다. 혼자한 것도 아니고 모임 만들어서 같이 했다"고 대답했다.

이어 전화를 건 사람은 "노란색이 노무현 대통령과 무슨 관계가 있냐"고 물었고, 강성태는 황당하다는 반응을 감추지 못했다. 강성태는 "어느 순간부터 노란 리본을 올리면 저작권료를 500만원을 내야한다는 소문이 엄청 퍼졌다"며 의아해했다.

강성태는 "도무지 이해가 안 됐다. 노란 리본을 달자는 글은 게시판의 많은 글 중 하나인데, 왜 이거 갖고 이러시는 거지?"라고 말했다.

그의 이야기에 네티즌들은 "저런 꼼꼼함으로 국정을 돌보지", "지금이 21세기인가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