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인 '수영' 걱정된 정경호, 인스타그램에 남긴 말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배우 정경호가 연인 수영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을 보였다.

수영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게재하며 "최셰프, 메리크리스마스"라는 글을 남겼다. 영상 속 수영은 초록색 티셔츠를 입고 요리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영상을 본 정경호는 댓글을 통해 "팔을 그렇게 걷으면 손목 늘어난다 했지?"라며 수영에게 애정어린 잔소리를 건넸다.

두 사람의 애정행각에 팬들은 "오빠 진짜 웃겨요" "예쁜 사랑하세요" "메리크리스마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정경호와 수영은 2013년 연인으로 발전해 현재까지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