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딩입고 시상식 나온 기안84 논란…'노매너' VS '개인 자유'

‘패션왕’·‘복학왕’ 등 유명 웹툰을 그린 기안84가 지난 24일 열린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패딩을 입고 출연한 것을 두고 온라인 상에서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이날 기안84는 평범한 티셔츠에 모자에 털이 달린 패딩차림으로 시상식에 나타났다. 다른 출연진들이 나비넥타이에 정장 혹은 드레스 차림으로 시상식에 참여한 것과는 대조적이었다.

네티즌들은 기안84의 행동을 두고 “가식 없는 자연스러운 모습”, “기본 예의가 없는 것”이라는 등 평가가 엇갈렸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똑같은 추레함을 컨셉으로 하는 유병재씨도 시상식에선 깔끔하게 정장을 입었다. 자연스러움이 아니라 예의가 없는 것”이라며 “드레스코드는 가식이 아니라 최소한의 예의”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 정도 예의도 안 지킬 거면 장례식장에 핫팬츠를 입고 가도 되는거냐”고 표현하기도 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은 “진정한 자신만의 길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고 패기가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사회가 정한 고정관념에 반한다고 해서 무조건 잘못됐다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시상식에 뭘 입고 가든 과한 의상만 아니면 상관 없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