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내년 봄, 전주에서 만나요. 전주시네마프로젝트2017 라인업 공개!

전주국제영화제(이하 JIFF)의 간판 프로그램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7’ 라인업이 확정됐다. 지난 12월 26일 JIFF 사무처는 “‘N 프로젝트’(가제, 이창재 감독) ‘시인의 사랑’(가제, 김양희 감독) ‘초행’(가제, 김대환 감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편영화 제작 지원 프로젝트인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17’은, 세 작품 모두를 한국영화로 선정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또한 JIFF는 한국영화 산업에 종사하는 파트너들과 적극적으로 손잡으며 협업에 나섰다. ‘시인의 사랑’은 영화사 진이 제작하며, CGV아트하우스가 제공·배급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영화는 제17회 JIFF를 통해 발굴된 작품으로, 전주프로젝트마켓(JPM) 극영화 피칭 부문 최우수상 수상작이기도 하다. 한편 ‘N 프로젝트’는 영화사 풀이 제작을 맡았다. 현재 세 영화는 각각 촬영 및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완성된 작품은 2017년 4월 27일부터 5월 6일까지 열리는 제18회 JIFF에서 처음 공개된다.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