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승일 “강남서 만난 사람 몇시간 뒤 또 골목서 마주쳐…신변위협 느껴”

노승일 K스포츠 부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했다

노승일 K스포츠 부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최씨의 국정개입 증거가 담긴 태블릿PC의 존재에 대해 증언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신변에 위협을 느낀다고 밝혔다.

노승일 전 부장은 27일 오전 TBS‘김어준의 뉴스공장’ 4부 공개방송에 출연해 “손혜원 의원을 만나 얘기하다가 신변의 위협 느낀다고 했더라. 겁나지 않았나”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노 전 부장은 “내가 해야 할 일에 대한 시나리오는 이미 2015년 11월에 짜놨다. 그때서부터 신변에 대한 두려움 많았다”면서 “어제는 서초동에서 악수했던 사람이 한 시간 후 충정로에서 또 만난다. 어제 겪었던 일로 이 자리에 나와야겠다는 마음이 더 들었다”고 밝혔다.

김어준은 “강남에서 만났는데 우연히 만난 것처럼 하더니 몇 시간 후에 다른 장소에서 만났다는 거냐”고 되묻자 노 전 부장은 “기억하는 게 제게 가까이 오더니 노승일 씨죠? 하더라. 악수했는데 충정로 뒷골목에서 다시 만났다. 소름이 돋았다”라고 털어놨다.

또 그는 “지금은 두려움을 벗어났다. 청문회 때 많은 얘기를 못했지만 조금이라도 폭로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솔직히 말하면 그때 제 목숨 내려놨다. 지금은 노승일 아닌 영혼이 움직이는 삶을 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혜원 의원은 23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고영태, 노승일씨의 신변보호 방법을 논의하고 싶어서 두 사람을 만났다”고 전했다.

손 의원은 "두 사람이 많이 두려워하고 있다"며 "한 사람은 두려워서 옷을 입은 채로 잠을 자고, 한 사람은 수면제 없이는 잠을 못 잔다고 한다"고 이들의 근황을 전했다.

노 전 부장은 지난 22일 제5차 청문회에서 “저는 청와대, 박근혜라는 거대한 산과 싸워야 한다. 그 다음에 박근혜 옆에 있는 거머리, 최순실과 또 삼성이라는 데와 싸워야 한다”는 소신 발언과 함께 추가 폭로를 예고해 주목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