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반기문, 공직을 사적으로 이용…타격될 듯"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

이재명 성남시장이 27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해 “공직자로서 공직을 사적으로 이용한 사례가 드러나고 있다”며 “상당히 큰 타격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반 총장이 과연 지금까지 공직자로서 어떻게 해왔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는 국민들이 판단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반 총장이 지금은 소위 ‘신상품’이기 때문에 국민의 관심이 높고, 기대도 높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하지만 국민들의 선택기준은 실적과 내용을 중시하는 것으로 변화된만큼 지난 8년간 유엔사무총장으로서의 역할과 그전 공직 생활에서 어떤 성과를 냈느냐는 질문을 (국민들로부터)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에는 고위 공직이 장점이었지만 그에 부합하는 역할을 못했다면 오점이 될 것”이라며 “공직을 이용해 사익을 취하려고 했다는 게 나타나면 아마 자격 부분에 대해 의심을 받을 수 밖에 없다”며 독설을 서슴지 않았다.

그는 현재 반 총장이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시간이 지날수록 현재와 같은 관심과 지지가 계속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