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수 “결혼 전 처가 반대 심했다 … 아내 의지로 결혼”

[사진 중앙포토]

박명수가 아내 한수민씨와 결혼 전 처가의 반대가 심했다고 언급했다.
 
27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는 10살 연하의 애인과 결혼을 앞두고 반대가 심해 선물을 무엇으로 할지 고민 중이라는 청취자 사연을 읽었다.
 
딘딘은 박명수에 “민서가 이런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고 박명수는 “그 때 가서 생각해보겠다”며 “지금은 생각만으로도 짜증이 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저도 그랬다. 아내 집에서 반대를 해서 무서웠다”며 “선물을 전남 장흥 쪽 버섯 농장에서 굉장히 좋은 선물을 준비해갔는데 (아내) 집에 못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어 “들어오지 말라고 한 게 아니라 상황이 그랬다. 그런 상황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아내의 의지로 결혼하게 됐다. 아내의 의지가 부모님을 이겼다”며 “물질이나 액수가 중요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