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차 다가오자 꼼짝 못하는 여친 온몸으로 덮어준 남친 강아지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다리를 다쳐 기찻길 위에서 움직이지 못하는 강아지를 이틀 동안 곁에서 지킨 수컷 강아지가 있다.

26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이틀동안 기찻길에 쓰러진 암컷 강아지를 수컷 강아지가 온 몸을 던져 보살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에 거주 중인 데니스 말라페예프는 기찻길 위에 쓰러져 있는 강아지 커플을 발견했다. 말라페예프가 발견한 암컷 강아지는 다리를 다쳐 기찻길 위에 옴짝달싹도 못한채 누워 있었다.
[사진 데일리메일]

[사진 데일리메일]

그 곁을 지키던 수컷 강아지는 기차가 지나갈 때마다 암컷 강아지를 보호하기 위해 자신의 몸으로 그를 감쌌다. 기차는 두 강아지 위를 지나쳤다.

수컷 강아지는 구조되기 전까지 이틀 동안이나 암컷 강아지를 온몸으로 감싸며 보호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아지 커플은 동물 보호소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현재 회복 중에 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