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종불문 냉장안주가 대세

소주-라면(국물), 맥주-과자… 술에 따라 어울리는 영혼의 단짝(soul mate) 안주가 있다. 하지만 최근 편의점에서 혼자 술을 구매하는 혼술족이 증가하면서 영혼의 단짝도 바뀌는 추세다. 라면과 과자는 여전히 안주 1순위지만 냉장 안주가 가파르게 치고 올라오고 있다.

27일 편의점 CU(씨유)에 따르면 올해 주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주 21.5%, 맥주 15.8%가 올랐다. 이에 따라 라면, 핫바, 오징어 등 대표적인 안주 상품 매출도 전년 대비 10~20%대의 고른 성장폭을 기록했다.

특히 냉장안주의 성장세가 주목된다. 소주는 라면이, 맥주는 스낵이, 전통주는 마른안주가 지난해부터 줄곧 동반구매 안주 1위를 기록 중이지만 냉장 안주가 턱밑까지 추격했다. 주종을 가리지 않고 동반 안주 2~3위에 랭크되면서 매출신장률이 11월말 기준 46.6%까지 치솟았다. 지난해 신장률(12.9%)의 4배 가까운 기록이다.

편의점 업계가 혼술족을 겨냥해 다양한 PB상품을 출시한 것이 맞아 떨어진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표적으로는 계란말이, 고등어구이부터 막창, 대창, 닭볶음 등 다양한 제품들이 1인 가구를 위한 반찬 겸 냉장안주로 출시되고 있다. 미니 탕수육처럼 혼술족을 위한 맞춤 용량 제품도 즐비하다.

남인호 BGF리테일 가정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메뉴의 다양화, 용량의 소형화를 통해 편의점 냉장안주가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최신 트렌드에 맞춰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혼술 메뉴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