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마트폰 앱으로 현금영수증 발급받는다

스마트폰 전자지갑 앱을 이용해 현금영수증을 간편하게 자동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국세청에 따르면 27일부터 SK텔레콤의 ‘스마트청구서’, KT의 ‘클립’, LG유플러스의 ‘페이나우’ 앱을 통해 현금영수증 간편발급 서비스가 시행됐다.

소비자는 이 앱에 현금영수증 카드를 모바일 바코드 형태로 등록한 뒤 현금결제시 제시하면 된다. 계산원이 바코드 인식기로 카드를 읽으면 현금영수증이 자동 발급된다. 앱을 통해 현금영수증 발급 내역도 간편하게 확인해볼 수 있다. 건별 내역은 과거 18개월 분, 월별 합계금액은 과거 3년분까지 확인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국세청 홈텍스 서비스에 현금영수증 전용카드나 휴대폰 번호 등을 등록해야 했고, 현금 결제시에도 휴대폰 번호를 불러주거나 단말기에 직접 번호를 입력해야 해 다소 번거로웠다. 국세청은 6개월간 통신 3사의 앱을 통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 뒤 내년 하반기부터 서비스 제공 앱의 종류를 늘릴 계획이다.

세종=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