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길 “잠수함 충돌설 반박한 해군, 천안함 논리와 상충”주장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X’에서 세월호 침몰 원인으로 잠수함을 지목한 것과 관련해 해군의 해명을 꼬집으며 “왜 박근혜는 해군병력을 초기구조에 투입하지 않았는가”라고 비판했다.
 
[사진 SNS 화면 캡처]

[사진 SNS 화면 캡처]


송영길 의원은 2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네트워크서비스(SNS) “군 당국이 세월호 침몰부근 수심이 평균 37미터 정도라서 잠수함의 잠항이 불가능하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송 의원은 “해군의 해명은 북한 잠수함이 세월호 침몰 부근 수심과 비슷한 수심의 백령도 부근에 접근해서 천안함을 침몰시켰다는 논리와 충돌되는 것은 아닌가”라면서 “왜 박근혜는 해군병력을 초기구조에 투입하지 않았는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해군은 ‘세월X’에서 세월호 침몰원인으로 잠수함 충돌설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해군 관계자는 26일 국방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세월호가 침몰한 해상의 평균 수심은 37m였고, 사고 당시 해역 인근에서 작전이나 훈련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도 “(잠수함 충돌설은) 세월호 사고 당시부터 나왔던 얘기이고 다 근거가 없는 것으로 판명됐는데, 왜 다시 불거지는지 모르겠다”며 “해명할 필요가 없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