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혀 삐죽·수박 옷' 귀요미 천사로 변신한 윌리엄 해밍턴

[사진 윌리엄 인스타그램]

[사진 윌리엄 인스타그램]

윌리엄 해밍턴이 귀여운 SNS 사진으로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다.

27일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 해밍턴의 인스타그램엔 혀를 삐죽 내민 채 화면을 응시하고 있는 그의 사진이 올라왔다. 특히 수박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 옆에 놓인 오리 인형 등 귀여운 소품들이 눈에 띈다.

사진 설명 글을 볼 때 이 장면은 비행기 안에서 찍힌 것으로 보인다. 사진과 함께 게시된 글에는 "어제 시드니로 오는 비행기 안~ 전 돈을 안 내서 좌석이 없지만 옆자리가 비어서 아빠 흉내내기!"라고 적혀 있었다.

윌리엄은 아빠와 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