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연금 월 지급금 내린다…일반 주택 기준 평균 3.2% 하향 조정

[자료 주택금융공사]

[자료 주택금융공사]

내년 2월부터 주택연금에 드는 가입자는 월 수령액을 지금보다 덜 받게 된다. 1억원짜리 주택을 담보로 한 60세 가입자 기준 현행(22만7000원) 보다 1만8000원 적은 월 20만9000원을 지급받는다.

주택금융공사는 일반 주택은 기존 대비 평균 3.2%, 노인복지주택은 평균 1.3% 월 지급급을 하향 조정한다고 27일 밝혔다. 주금공 관계자는 “주택가격 상승률과 생존율, 장기금리 등을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산정한 결과 지급금액을 낮추기로 결정했다”고 조정 이유를 설명했다. 변경되는 월 지급금은 내년 2월 신규 신청부터 적용된다. 내년 1월말까지 신청한 가입자는 현행 기준대로 지급금을 받을 수 있다. 기존 가입자의 월 지급금도 그대로 지급한다.

월 지급액 변경은 일반주택 기준 8000원~8만7000원 선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주택 가격이 비쌀수록 감소 금액이 크다. 1억원짜리 주택을 담보로 한 가입자의 경우 70세 수령액(30만8000원)은 기존보다 1만6000원이, 80세 수령액(48만1000원)은 종전보다 8000원이 깎인다. 현행대로라면 80세 기준 월 244만9000원을 받을 수 있는 5억원짜리 주택 소유주는 앞으로 4만2000원 적은 240만7000원을 받게 된다.

변경 전인 내년 1월까지 주택연금 가입자는 다소 몰릴 전망이다. 고령화 및 노후 불안 증가로 주택연금 가입자는 매년 증가 추세다. 올해는 11월까지 신규 가입 건수가 9637건을 기록했다. 사상 첫 연 1만명 가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