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비박계 개혁보수신당 “그 나물에 그 밥”


박원순 서울시장이 비박계 의원 29명이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신당 창당을 선언한 것에 대해 “그 나물에 그 밥”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박도 정권 재창출 이야기하더니 비박신당도 대선 승리 운운하는 것에서 정권연장을 위한 ‘이념세탁’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진짜 법치는 박근혜 탄핵과 구속에 앞장서는 행동으로 말해주셨으면 한다”며 “수구보수 새누리당이든 개혁보수신당이든 대선 운운할 때가 아니다”라며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무너진 국가를 바로 세우고 법치와 보수 가치를 지키려면 과거에 대한 참회와 반성, 책임 있는 행동이 먼저”라고 밝혔다.

이날 ‘비박계 신당’인 가칭 개혁보수신당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 오신환 의원이 공개한 분당 선언문에 따르면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29명의 의원들은 이날 탈당과 함께 신당 창당을 선언했다.

이들은 분당 선언문에서 “새누리당 내 친박패권 세력은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망각했고, 그 결과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국민의 절박한 외침과 진실은 외면한 채, 대통령의 불통정치에 의해 저질러진 사상 최악의 ‘헌법유린’과 최순실 일당의 ‘국정농단’을 비호하며 후안무치의 모습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