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동금리 위험 노출, 저신용·저소득·다중채무 79조 ‘부실 뇌관’

신용등급도 낮고 소득도 낮은데 3곳 넘는 금융사에서 빚을 돌려막고 있는 사람은 전체 대출자의 8%를 차지했다. 이들이 지고 있는 빚은 78조6000억원에 달한다. 금리가 더 오르면 터질 수 있는 ‘부실 뇌관’이다. 민간에서 지고 있는 빚이 한 해 국내총생산(GDP) 2배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불어났다.

한국은행이 이런 내용의 금융안정보고서를 27일 국회에 제출했다. 한은은 한은법에 따라 매년 두 번 금융안정보고서를 국회에 내야 한다. 이날 나온 건 지난 6월호에 이은 12월호다.
한은 분석에 따르면 올 3분기 기준 ▶신용등급 하위 30%(10등급 가운데 7~10등급) ▶소득 하위 30% ▶3개 이상 금융사에서 대출을 받은 사람(다중채무자)이 빚이 있는 사람 가운데 8%다. 국내 약 100만 명의 대출 정보를 추린 결과다. 한은은 저신용ㆍ저소득ㆍ다중채무자가 진 빚의 규모를 78조6000억원으로 추정했다. 취약 대출자 통계를 한은에서 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호순 한은 금융안정국장은 “저신용ㆍ저소득ㆍ다중채무 차주는 은행보다 상대적으로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큰 비은행을 여타 차주보다 많이 이용한다”며 “대출 금리 상승은 이런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이자 상환 부담을 증대시키고 관련 대출의 건전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고 말했다. 신용등급 7~10등급에 속한 사람의 연체율은 16.7%, 소득 하위 30%의 연체율은 2.6%다. 전체 평균 1.5%를 크게 웃돈다.

국내은행 가계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올 3분기 71.6%였다. 주택담보대출 중 변동금리 비중은 62.4%였지만 신용대출을 비롯한 기타대출 가운데 변동금리 대출은 95.1%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금리 상승기 취약차주가 상호금융사와 보험사, 여신전문회사, 저축은행, 대부업체에 지고 있는 빚이 부실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가계와 기업이 안고 있는 빚도 연간 국내총생산의 2배 규모로 늘었다. 한은 통계를 보면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 신용(부채 합계) 비율은 올 3분기 197.8%로 올라섰다. 지난해 12월 194.4%에서 3.4%포인트 증가했다.

다만 한은은 대출 금리 상승이 국내 금융사 기반을 무너뜨리는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봤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