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무돌보는 의사제도 본격 도입

'나무 의사' 제도가 신설된다. 나무의사는 주로 도심 공원이나 생활권 주변 나무의 질병을 진단·처방·치료는 역할을 한다.

산림청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산림보호법 개정안이 공포됐다고 밝혔다. 이 법안은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신원섭 산림청장은 "폭염 등 이상 고온과 잦은 미세먼지 발생으로 녹지 관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양성될 나무 의사들이 국민 건강 보호와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아파트단지와 학교 등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생활권역 수목관리를 비전문가인 실내소독업체 등에서 주로 하다 보니 농약을 부적절하게 사용해 국민안전을 위협하기도 했다. 나무 의사 제도 도입으로 정확한 진단과 안전한 수목 진료가 가능해져 국민 불안감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나무병원 설립 등으로 청년 중심으로 새로운 일자리 4000여 개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산림보호법 개정안은 1년 6개월 뒤인 2018년 6월부터 시행된다. 나무 의사 자격을 취득하려면 산림청 지정 양성기관에서 일정 기간 교육을 받은 뒤 국가 자격시험을 통과하면 된다.

수목치료기술자는 양성기관 교육을 이수하면 자격이 주어진다. 관련 사업을 수행하려면 나무 의사 등 전문 인력을 확보해 나무병원으로 등록해야 한다. 산림청 관계자는 "국가 자격시험을 거쳐 선발된 나무 의사는 수목 피해에 전문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