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럭시노트7 교환·환불 1월말까지 연장

갤럭시 노트7 환불 교환 모습. 김성룡 기자

갤럭시 노트7 환불·교환 모습. 김성룡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에 대한 교환·환불 기간을 당초 이달 말에서 내년 1월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그간 교환ㆍ환불 고객에게 제공된 각종 혜택들은 예정대로 이달말 종료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모바일 이벤트몰 3만원 할인 쿠폰과 통신비 3만원을 교환ㆍ환불 고객들에게 지원해왔다. “내년 1월 31일 교환ㆍ환불 기간이 종료된 이후에는 액정 파손이나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등 제품 지원 서비스도 모두 중단될 예정”이라고 삼성전자는 27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7 회수율이 90%를 넘으면서 배터리 충전 제한을 강화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방법도 검토 중이다. 국내에서는 현재 강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충전율을 최대 60%로 제한하고 있다. 회수율이 90%가 넘어선 미국ㆍ유럽에서는 배터리 충전 제한 조치를, 뉴질랜드ㆍ호주ㆍ캐나다 등에서는 아예 네트워크 접속을 하지 못하도록 조치한 상태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