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교과서 전면 적용 1년 유예… 내년 일부 연구학교 지정 시범적용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적용을 1년 늦추기로 결정했다. 중·고교 국정 역사교과서 적용 시기는 내년 3월에서 2018년 3월로 1년 연기되고, 국정과 검정교과서를 혼용해 사용하게 된다. 내년 3월부터는 희망하는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 국정 역사교과서를 주교재로 사용하게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27일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같은 내용의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적용 방안을 발표했다. 이 부총리는 "2017학년도에는 희망하는 모든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주교재로 사용하고, 다른 학교에서는 기존 검정교과서를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역사학계와 시민단체는 정부가 사실상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철회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국정교과서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큰데다 야당도 국정교과서 추진을 강행하면 국정교과서 폐기 법안 제출, 이 부총리 해임안 건의 등으로 저지하겠다고 경고하면서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