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엘시티 뇌물혐의 친박 배덕광 새누리 의원 압수수색 정조준

부산지검 특수부가 새누리당 배덕광 의원의 부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 엘시티 수사를 맡고 있는 부산지검 특수부 직원들이 27일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 배덕광국회의원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사업 관련 비리를 수사해온 부산지검 특수부는 27일 배덕광(68) 새누리당 국회의원(부산 해운대 을)이 엘시티 시행사의 실질적 소유주인 이영복(66·구속기소)회장에게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포착하고 피의자로 입건했다. 검찰은 이날 서울 자택과 부산 사무실 등 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배 의원을 다음주 초쯤 소환조사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배 의원 측과 소환 일자를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배의원은 친박계로 분류된다.

배 의원은 엘시티 건축 인·허가 등이 진행된 2004년부터 2014년 3월까지 해운대구청장을 지냈다. 그해 7월 실시된 재보선에서 19대 국회의원이 됐고, 지난 4월 20대 총선에서 해운대 을 지역구에서 당선됐다.

검찰은 배 의원이 엘시티 건축허가와 사업구역 확대 같은 각종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성 조치 등을 해주고 금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새누리당 3선 의원인 이진복(59·동래구) 국회의원의 계좌추적을 마무리했으나 아직 비리혐의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한다.

검찰은 지난 40여 일간 이영복 회장의 100억원 대 비자금 사용처와 정·관계 로비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광범위한 계좌추적과 상품권·기프트 카드 등의 사용처를 추적해왔다. 이 같은 추적이 현재 마무리되면서 내년 초부터 의심되는 자금거래가 있는 정·관계 인사를 순차적으로 줄소환하겠다고 검찰은 예고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회장이 정·관계 인사의 접대장소로 자주 이용한 서울 강남 M룸살롱 대표 이모(45·여)씨가 지난 18일 도피중이던 홍콩에서 자진 귀국하면서 검찰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이 회장의 내연녀로 알려진 이른바 '홍콩녀' 이씨를 지난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지난 8월 초 이 회장이 검찰에 소환되기 직전 해외로 도피한 이씨는 이 회장이 정치권 유력인사 등과 만나온 정황을 누구보다 잘 아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 회장의 술·골프 접대자리 등에도 참석했다고 한다. 이 회장이 해외도피를 지시했다는 소문도 나오고 엘시티 비리 수사의 열쇠를 쥐고 있다는 설도 있다. 때문에 이씨가 이 회장의 횡령자금 705억원 가운데 사용처가 밝혀지지 않은 100억원 대의 비자금 관리를 맡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씨의 계좌를 추적했지만 100억원 대 비자금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이씨의 수배중인 전남편 이모(51)씨의 도피자금 수억원 정도를 세탁한 정황은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씨의 남편은 차명폰(대포폰)과 차량을 이 회장에게 제공하며 도피를 도운 혐의로 지명수배된 상태다.

한편 검찰은 수상한 자금거래가 포착된 정기룡(59) 전 부산시 경제특보를 내년 초 소환조사해 사법처리하고, 현기환(57) 전 대통령 정무수석의 수십억원 자금 출처를 조만간 밝혀내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