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닭바위·닭실마을…전국 닭지명 293곳

닭이 울고 날아갔다는 ‘계명산’(충북 충주), 닭이 알을 품고 있는 모습을 닯았다는 ‘닭실마을’(경북 봉화군)…

내년 띠인 닭과 관련된 지명이 전국에 293곳 산재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지리정보원이 내년 2017년 정유년(丁酉年) 닭의 해를 맞아 전국 140만여 개의 지명을 분석한 결과다.
이는 현재까지 집계된 십이지 관련 지명 중 용(1261개), 말(744개), 호랑이(389개)에 이어 네 번째로 많다.

국토지리정보원은 “닭은 오래 전부터 우리 선조들이 길러 온 가축으로 우리에게 친숙하고 가까운 동물이어서 국토의 지명에도 닭과 관련한 유래와 전설이 다양하게 전해진다”고 설명했다.

십이지의 열 번째 동물이자 유일하게 날개가 달린 동물인 닭은 시간으로는 오후 5~7시 사이를 가리키는데 예로부터 어둠 속에서 새벽을 알리는 닭을 우리 조상들은 빛의 전령, 풍요와 다산의 상징으로 여기기도 했다.
새벽을 알리는 닭의 울음소리와 관련된 대표적인 지명은 ‘계명(鷄 닭계, 鳴 울명)’이다. 닭이 우는 모양 혹은 닭이 울고 날아갔다는 유래를 가진 충주시 ‘계명산’, 부산시‘계명봉’ 등 13곳에 분포해 있다.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지명도 있다. 경북 봉화군에 위치한 ‘닭실마을’은 마을 앞을 흐르는 맑은 내와 넓게 펼쳐진 들판이 풍요로워 ‘황금닭이 알을 품고 있는 모습’과 닮아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닭의 볏, 머리 등 닭의 주요 생김새와 모습을 닮은 지명도 많은데 독도에도 닭의 모습을 닮은 지명이 있다. 독도의 동도 북서쪽에 위치한 ‘닭바위’는 서도에서 바라봤을 때 마치 닭이 알을 품는 모습처럼 보인다고 해 그 지명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이밖에 ‘닭의 발’을 닮아서 이름 붙여진 대전시 ‘계족산’, ‘능선이 닭의 볏을 머리에 쓴 용의 모습을 닮았다’고 해 붙여진 대전·논산·공주 등에 걸쳐 있는 ‘계룡산’ 등도 있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