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혼부부·사회초년생들 모여라…올해 마지막 행복주택

올해 마지막 행복주택이 분양된다. 행복주택은 신혼부부·사회초년생·대학생 등이 주변 시세보다 20~40% 저렴한 임대료로 최장 10년까지 거주할 수 잇는 임대주택이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서울·경기·부산 등 전국 13개 단지에서 5293가구의 행복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나오는 단지는 지하철역, 유동 인구가 많은 주요 도심지, 대규모 산업단지 인근에 위치하고 대중교통이 편리하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서울오류(890가구)는 오류동역(1호선)과 연결된 신혼부부 특화단지다. 36㎡(이하 전용면적) 이상의 투룸형(모집물량의 40%)을 신혼부부에게 분양하고 출산과 육아에 특화된 주민편의시설을 설치한다. 맞춤형 편의시설로 육아나눔터, 키즈카페, 장난감나라(무료 대여서비스), 어린이놀이터를 갖춘다.
철로 위에 조성되는 인공지반(7583㎡, 축구장 1개 면적)에 입주민과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원과 생활체육시설 등이 설치된다.

수원광교(204가구)는 경기도청 신청사 예정지(2021년)인 광교신도시에 위치해 광교중앙역(신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고 주변에 호수공원이 조성된다. 경기도가 출산장려를 위해 36㎡ 이상의 투룸형으로 지어(36㎡ 150가구, 38㎡ 10가구, 44㎡ 44가구) 신혼부부에게 집중 분양할 계획이다.

서울가양(30가구)과 부산용호(14가구)는 모듈러방식을 적용한 첫 공공임대주택이다. 모듈러방식은 공정의 70~80%를 공장에서 미리 만들어 건물이 들어설 부지에서 조립만으로 짓는 주택이어서 도심 내 소규모 부지에 행복주택을 짓기 쉽다.

서울가양은 양천향교역(9호선) 인근이고 마곡산업단지가 가까워 사회초년생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용호는 인근에 동명대·부경대·경성대가 있다.

이번 모집부터 청년창업인·프리랜서·예술인도 행복주택에 청약할 수 있다.

접수는 내년 1월 12~16일이고 온라인·우편·현장접수 모두 가능하다. 모바일 앱(LH청약센터)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는 3월 14일이며, 입주는 5월부터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