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하반기부터 해녀에 월 10-20만원씩 지원

해녀. [중앙포토]

해녀. [중앙포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제주 해녀들에게 내년 하반기부터 나이에 따라 매월 10∼20만원씩 지원금이 지급된다. 제주특별자치도가 해녀 문화 보존을 위해 시행하는 '특별지원 대책'이다. 체력 저하로 소득이 줄어드는 70세 이상 해녀들의 소득을 보전해줘 작업시간을 줄임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하자는 취지다.

70∼79세 해녀에게는 물질작업 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월 10만원을 지원한다. 80세 이상 해녀에게는 물질하지 않는 대신 월 20만원을 지원한다.

매년 물질을 하다가 사망하는 제주 해녀는 10∼12명이다. 지난해 말 기준 70∼79세 해녀 수는 1853명, 80세 이상 고령 해녀도 487명이나 된다.

제주도는 또 해녀의 주 소득원인 소라 판매 가격이 ㎏당 5000원이 되도록 지원한다. 수협이 ㎏당 4000원에 수매하면 도가 500원을 지원하던 것을 추가로 500원을 더 지원해 5000원에 맞추겠다는 것이다.

박정호 기자 park.ju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