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노승일에게 받은 자료 더 공개할 것"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가 열렸다. 박영선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가 열렸다. 박영선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모녀의 독일 체류를 위해 삼성이 거액을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은행 계좌 등 일부 관련 서류가 (나에게)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갖고 있는 최순실 관련 자료 일체를 받았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내가 처음 노 부장을 만나게 된 건 삼성 관련 자료 때문에 만났다”며 “독일에서 일어난 일들을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사람이라고 해서 만났더니 자료를 많이 갖고 있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도 자료가 조금 남아 있기는 한데 현재 남아 있는 자료들이 독일어로 돼 있거나 영어로 돼 있어서 그것들은 좀 더 번역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며 “특검에서 만약에 이것이 나오면 굳이 내가 (공개)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면서도 “만약에 특검이 이것을 수사하지 않는다면 그때 좀 더 공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