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크’ 즐기는 日밀레니얼이 지갑 여는 곳은?

일본 도쿄 롯폰기에서 한 여성이 혼자 크리스마스 장식물을 살펴보고 있다. [도쿄 신화사=뉴시스]

일본 도쿄 롯폰기에서 한 여성이 혼자 크리스마스 장식물을 살펴보고 있다. [도쿄 신화사=뉴시스]

크리스마스를 앞둔 지난 21일, 일본 도쿄(東京) 이케부쿠로(池袋) 세이부(西武) 백화점 안 케이크 매장. 가족은커녕 둘이 먹기에도 작은 미니 케이크만 잔뜩 진열돼 있다. 이케부쿠로는 신주쿠(新宿)·시부야(?谷)와 더불어 도쿄에서 젊은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곳이다. 자연히 매장 진열에 젊은 세대의 트렌드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나 홀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쿠리봇치(クリぼっち: ‘크리스마스’와 ‘외토리’의 합성어)’가 그만큼 늘었다는 방증이다. 요즘 유행하는 혼밥·혼술 등 ‘혼~’ 시리즈로 따지면 ‘혼크’가 대세인 것이다.

이른바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세대)의 소비 패턴은 이전 세대와 크게 차이가 난다고 요미우리신문은 26일 전했다. 직전 X세대(1965~82년생)만 해도 명품과 자동차에 열광한 반면, 이들은 물건에 집착하지 않는다. 오히려 자기 분수에 맞춘 합리적 소비를 지향한다. 세이부 백화점에 따르면 20대의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 선물 가격은 평균 5000엔(약 5만원) 수준. 명품을 사기엔 턱 없이 적은 금액이다.

버블 시기인 1980~90년대, 일본에서 자동차는 젊은이들의 ‘물욕’을 대변했다. 특히 도요타의 ‘소아라’, 혼다의 ‘프렐류드’, 닛산의 ‘실비아’ 등이 인기 차종이었다. 하지만 해가 갈수록 물욕은 줄고 있다.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29세 이하 젊은 세대의 자동차 소유률이 2005년에는 67%이던 것이 2015년에는 49%로 떨어졌다. 도쿄에 사는 A씨(25)는 “휴일에 멀리 여행을 갈 때 빼고는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자동차 없는 삶’이 당연하다는 듯 말했다.

자동차 영업맨 못지 않게 울상인 곳은 여행업계다. 한때 ‘리조라바(リゾラバ: 리조트에서 만난 연인)’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로 해외여행은 붐을 이뤘다. 그러나 밀레니얼 세대는 해외여행에 시큰둥하다. 20대의 여권 소지율이 1989년 8.6%에서 2014년 5.9%로 떨어졌다.

대신 이들은 체험을 중시한다. 콘서트나 근교 여행 등에는 돈을 쓴다. 도쿄에서 가까운 치바(千葉)현에서 열리는 연말 록페스티벌 ‘카운트다운 재팬’의 경우 해마다 관객이 늘고 있다. 릿쿄대(立敎大) 아리마 겐지(有馬賢治) 교수(소비행동 전공)는 “밀레니얼 세대는 가격이 아닌 가치를 스스로 매겨 만족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