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 이스라엘 대사 "미 정부가 결의안에 개입…트럼프에 증거 제공할 것"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이스라엘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정착촌 건설 중단 결의안 작성 및 채택 과정에 버락 오바마 미국 정부가 개입해 조종한 '구체적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또 이 증거를 도널드 트럼프 차기 대통령 당선인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론 더머 주미 이스라엘 대사는 26일(현지시간)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행정부가 결의안에 단순히 기권표를 던진 차원을 넘어서 깊숙히 개입했던 "증거들을 수집해 적절한 채널을 통해 새 정부에 제공할 것"이라면서 "만약 그들(미국)이 이것을 미국 국민들과 공유하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환영한다"고 말했다.



영국 가디언은 더머 대사의 이같은 발언은 외교 프로토콜을 터무니없이 위반하는 것이자 유례없는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대변인인 다비드 키스 역시 앞서 지난 25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랍 소식통들로부터 결의안 채택에 오바마가 개입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랍 국가들의 소식통으로부터 상당히 확실한(rather iron-clad)정보를 얻었다"면서 "미국이 (결의안을) 고의적으로 밀어부쳤고 처음부터 결의안을 만드는 것을 도왔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 정부는 이스라엘의 위와같은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벤 로즈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은 지난 23일 결의안 가결 직후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는 결의안 초안을 작성하지도 채택하지도 않았다. 결의안 표결 때 (기권)결정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또 미국이 지속적으로 이스라엘을 옹호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 정부는 1967년 이후 점령 중인 팔레스타인 영토 내 정착촌 확대에 대한 거듭된 우려를 무시했다면서, 따라서 도의상 도저히 거부권을 행사할 수없었다는 주장을 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