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경찰, 정유라 잡으러 잠복 시작한 정황

지난해 정유라가 머문 독일 프랑크푸르트 근교 예거호프 승마장 내 별채.

지난해 정유라가 머문 독일 프랑크푸르트 근교 예거호프 승마장 내 별채.

독일에 머물고 있는 최순실(60ㆍ구속)씨의 딸 정유라(20)를 체포하기 위해 현지에서 사복경찰이 투입된 정황이 확인됐다고 경향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프랑크푸르트 인근에 사는 한 교민의 말을 통해 “2일 오후 7시쯤 어느 한식당을 나오는 길에 남성 두명이 차량 안에서 바깥 동정을 살피는 것을 봤다”고 전했다. 이 한식당은 최순실-정유라 모녀가 자주 찾은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이 교민은 “차량 번호 앞자리 WI가 표시된 것으로 봤을 때 경찰로 보였다”고 말했다.

현재 독일 검찰은 공식적으론 “정씨의 신병을 확보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다. 이는 외국인에 대한 수사에서 해당 국가의 공식 요청 없이 체포 등 신병 확보에 나서면 외교적 충돌이 벌어질 수 있는 점을 의식한 것이다. 그럼에도 사복 경찰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현지를 탐문 했다는 것은 조만간 있을 한국의 공식 사법공조 요청에 대비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 한식당은 최씨 모녀와 이들의 수행원들이 회식을 하던 곳이다. 정씨 집과 약 13㎞ 거리에 있는 이 곳은 2014년 최씨와 이혼한 정윤회씨도 자주 찾은 식당으로 알려져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