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검찰총장 통해 정윤회 압수수색 막았나?

26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평창동 집을 압수수색한 검찰

26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서울 평창동 집을 압수수색한 검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재임 중(2013~2015년) 김진태 당시 검찰 총장과 수시로 전화 통화를 했다고 한겨레가 2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2014년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당시 정씨 집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김 전 총장의 지시에 따라 이뤄진 일로 밝혀졌다며 김 전 실장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한겨레가 접촉한 전ㆍ현직 검찰 관계자들은 김 전 총장이 일과 중 김 전 실장의 전화를 수시로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김 전 총장이 대검 8층 집무실에서 간부들과 회의를 하다가도 ‘실장 전화다’면서 받았다” “어떤 사안을 논의하기 전에 ‘실장한테서 전화를 받았다’는 말을 하는 일이 자주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 “그 때 김 실장이 총장에게 수시로 전화를 건다는 것은 대검 과장급 이상 간부들이면 다 아는 일이었다”는 말도 소개했다. 김 전 실장이 당시 검찰총장을 통해 수사를 방해했다면 직권남용죄가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한겨레는 최순실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 관련 문건 파동때 김기춘→김진태로 이어지는 핫라인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이 정씨 집을 압수수색 못하도록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에선 문건 내용의 진위를 가리기 위해 정씨 집 등을 압수수색 해야 한다고 보고했지만, 김 총장이 제외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최근 공개된 고(故)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를 보면 ‘검찰’과 ‘지도’라는 표현이 등장해 김 전 실장을 통한 수사 개입 의혹이 일고 있다. 특히 2014년 12월 당시 정씨 집을 제외한 압수수색 이틀 전 일지 메모엔 ‘령뜻 총장 전달-속전속결, 투트랙’이라는 표현이 나온다. 이 메모에서 령뜻은 ‘대통령의 뜻’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