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엘시티 로비 핵심 '홍콩 도피녀' 귀국, 검찰 조사 받아

로비를 통해 용적률 등 사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엘시티 공사 현장

로비를 통해 용적률 등 사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엘시티 공사 현장

사업 인허가 관련 정ㆍ관계 로비의혹을 받고 있는 이영복 엘시티 회장(66ㆍ구속)이 고위층 접대 때 자주 이용했던 유흥주점 여사장 이모(45)씨가 최근 입국해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 조사를 피하기 위해 홍콩 도피 의혹을 받아온 이씨는 이 회장이 누구를 주점으로 불러 접대했는지를 알고 있는 핵심 인물로 꼽힌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부산지검 특별수사부(부장 임관혁)는 서울 강남의 M주점 대표인 이른바 ‘홍콩 도피녀’ 이씨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 회장이 접대한 각종 주요 인사들이 누구인지 물었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수사팀은 이 회장이 M주점의 실질적 소유주인 것으로도 의심하고 있다. 이에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엘시티 사건 수사가 본격화된 이후 자취를 감춘 이유를 함께 캐물었다.

이 회장의 지인들 사이에서 이씨는 오랜 기간 유흥 업계에 종사해온 인물로 알려져 있다. 화려한 외모와 유창한 언변으로 고위층 인사들과 가깝게 지내왔다는 후문이다. 특히 주점 뿐 아니라 이 회장의 골프 접대 자리에도 이씨가 함께 참여했다는 게 검찰의 관측이다. 이 때문에 이씨가 100억원 대의 엘시티 비자금 관리도 맡고 있다는 소문도 끊이지 않는다.

엘시티 사건의 수사선상에 오른 인물로는 부산 지역구 의원인 새누리당 배덕광(해운대을)ㆍ이진복(동래)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선 “검찰이 친박(배 의원)과 비박(이 의원)을 하나씩 표적으로 골라 정치 수사라는 비판을 물타기 하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