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웨덴, 국가연금 펀드 4개로 쪼개 운용

국민연금의 독립성 확보 방법의 하나로 기금을 쪼개 따로 관리하자는 주장도 있다.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는 “기금 규모가 느는 만큼 연금을 통째로 관리하는 체계로는 부작용을 피할 수 없다”며 “금융시장 왜곡을 최소화하고, 정치권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도 기금을 쪼개 운용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의 안은 기금운용위원회 산하에 독립된 기금운용본부를 두되 운용은 펀드1·펀드2 등 개별 펀드가 맡는 방식이다. 스웨덴이 이렇게 기금을 운용한다. 약 200조원의 적립금을 굴리는 스웨덴 국가연금펀드(AP)는 크게 4개의 펀드(AP1~AP4)로 분리됐고, 별도의 위원회를 두고 있다.

각 책임자 외부 영입 독립성 확보
정치적 잡음 적고 수익률도 높아

국민연금처럼 위원회에 정부와 사용자·가입자 대표가 들어가지만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외부에서 영입한다. 의결권도 각 펀드가 자율적으로 행사한다. 그 결과 기금 운용을 둘러싼 정치적 잡음이 거의 없다. 수익률도 좋다. 2011년 이후 5년 평균 수익률(8.6%)이 국민연금(4.7%)을 앞선다.
관련 기사
문제도 있다. 지나치게 수익률만 좇으면 위험 감수 성향이 커져 원금 손실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이런 위험 때문에 스웨덴의 경우 연금을 분리했지만 펀드별로 운용 방식이 크게 다르지 않다. 주식·채권 투자 비율이 흡사해 성과 또한 비슷하다. 스웨덴에서도 ‘굳이 분리할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투자 영역에 따라 구분하는 게 좋다고 입을 모은다. 원종욱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센터장은 “액수를 쪼개는 방식이면 결국 서로의 포트폴리오를 복제하는 수준밖에 안 된다”며 “위원회가 펀드별로 권한과 위험 한도 등을 달리 부여해야 효과가 나온다”고 말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